질병정보

 제목   [스크랩] ' 가난한 지역 여성의 불안장애 높다. ' (연구)
 작성자   미래병원  등록일   2017-05-16
 이메일   webmaster@miraehospital.com  조회수   864

평균 소득이 더 낮은 지역에 사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불안장애에 더욱 시달린다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불안장애는 과도한 걱정 및 대인기피 증상을 보이는 가장 흔한 정신건강질환 중 하나다. 불안장애에는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가정환경, 경제적 배경, 심한 스트레스 등 환경적 요인도 영향을 미친다.

이에 연구팀은 빈곤과 불안장애의 관련성을 조사하고자 영국 주민 2만1000여 명의 식습관, 생활환경, 건강 등을 설문조사했다.

조사 결과 여성의 2.5%, 남성의 1.8%가 불안장애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낙후되고 소득이 낮은 지역에 사는 여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불안장애를 겪을 확률이 60%나 높았다. 빈곤과 불안장애의 관련성은 남성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가난한 지역에 사는 여성들은 빈곤 뿐 아니라 불안장애에도 더 취약하다는 점이 드러났다”며 “실제로 빈곤한 삶을 살아가는 전세계 수백만 명의 여성은 불안장애를 겪을 위험을 안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  http://www.kormedi.com/news/article/1223240_2892.html

 

권오현 기자 ( fivestrings@kormedi.com )

 

코메디닷컴     2017.05.10

이전글 이전글 [스크랩] [정신건강실태] 성인 4명중...   2017-04-17   967   
다음글 다음글 [스크랩]"미세먼지가 정말 정신질환을 ...   2019-03-28   318   

삭제 수정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