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정보

 제목   [스크랩] '조현병' 겪은 사람 71만명 추정… 정부 '조기 치료 절실'
 작성자   미래병원  등록일   2017-04-16
 이메일   webmaster@miraehospital.com  조회수   1132

국내에 조현병 증상(조현병 스펙트럼)을 경험했거나 겪고 있는 사람이 71만명으로 추정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지난해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현병 장애(조현병, 조현양상장애, 조형적동장애, 망상장애, 단기정신병적장애)의 "평생유병률"은 0.5%(25만명)로 나타났다. 평생유병률이란 평생 동안 한 번 이상 병이 발생한 비율을 뜻한다. 


또 지난 1년간 조현병을 경험한 유병률(1년 유병률)은 0.2%, 6만3361명(추정)으로 조사됐다. 복지부가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102명를 대상으로 설문 및 방문 조사와 건강보험진료기록을 토대로 산출한 결과다.

집계가 어려운 의료기관 및 요양시설과 부랑아수용시설 등의 조현병 입원환자를 더할 경우 총 11만3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정부는 추산했다. 

조현병은 망상이나 환각 및 현실에 대한 판단력 저하로 사회적, 직업적 또는 학업적 영역에서 적응에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대부분 각 영역에서 가벼운 증상을 호소하는 수준에 머물지만 일부는 폭력과 살인 등 반사회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다만 조현병의 경우 다른 정신장애와 달리 상대적으로 설문 등으로는 정확한 응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 이번 조사에서는 조현병 증상에서 특징적인 망상과 환청의 경험률을 별도로 조사했다.  

그 결과 실제 조현병 유병률은 약 1.8%(71만명)인 것으로 추정됐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이진성 기자

뉴스 1     2017.04.12

이전글 이전글 [스크랩] 잠 너무 덜 자도, 더 자도 ...   2017-02-28   968   
다음글 다음글 [스크랩] [정신건강실태] 성인 4명중...   2017-04-17   969   

삭제 수정 리스트